만년필 시대를 무너뜨린 파카 조터의 볼펜 등장.

 빈티지 만년필을 수집해 보면 만년필의 양상이 1960년대를 기점으로 크게 달라짐을 느낄 수 있다.

원래 초기 볼펜은 생산방식이 어렵고 단가가 높아 만년필보다 높은 가격대를 형성했다. 이 때문에 볼펜의 첫 등장은 1950년대 이전이지만 지금까지는 만년필이 주류의 필기구가 돼 왔던 것이다. 그러나 1954년 파커 조터의 볼펜 등장으로 판세가 완전히 뒤집히지만 조터 모델은 심플하고 대량생산이 가능하며 가격대도 싸고 더 편리하며 실용적이고 저렴한 볼펜을 사용하기 시작한다.

볼펜의 첫 특허는 1888년에 등록되었을 정도로 오래전부터 이어져왔다. 1930년대에도 생산이 시작되어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연기되었으며, 이후 1940년대 미국 시장에서 몇몇 브랜드가 생산을 시작하여 보급형 볼펜을 판매하기 시작했으나 초기 단계여서 문제점이 계속 발생하여 장기간 생산되지 못하고 빠르게 중단되었다. 기업 입장에서는 볼펜의 존재가 필기구 형세를 뒤집는 혁신적인 아이템이라고 생각해 연구를 계속해 왔지만 시장의 반응은 문제가 많은 필기구라는 인식이 많아 아직 차가웠다. 주로 확인되는 문제는 기술력 부족으로 볼펜 볼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거나 잉크가 계속 쏟아지는 등 만년필 이하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조터의 등장 이전 프랑스의 Bich사가 먼저 볼펜의 문제점을 개선해 대량생산에 들어갔지만 1950년이다. 1945년에 볼펜 특허를 구입해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기업이 되었다. 4년 뒤인 1954년 파커는 조터 모델을 선보인다. 1955년의 첫 모델은 나일론제이고 1955년부터 플라스틱제이다. 초기형은 선단부에 금속 칩이 없음. 만년필 캡의 하부 금속밴드와 동일한 역할을 하지만 캡에 생기는 크랙을 방지한다.

1950년대 당시 파커 51의 가격이 20달러를 넘어섰고 조터의 가격이 2달러대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만년필의 몰락을 누구나 예측할 수 있었다. 지금에 와서 만년필 필감이 독특해 취미로 쓰고 있지만 당시에는 필기하는 행위에서 필감의 즐거움을 찾는 개념은 만연되어 있지 않았다. 다만 좀 더 쓰기 쉽고 실용적인 필기구가 더 큰 관심을 모았던 시대다.

볼펜의 필감은 70% 이상 리필 심이 결정한다. 나머지는 볼펜의 두께, 무게 등에서 차이가 난다. 국제 호환 규격으로 생산되는 리필심이 다양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리필심은 파커다. 가격도 무난해 잉크 소모까지 별로 문제 삼지 않는다.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리필심을 선택하면 랜드스케이프 모델이다. 독일제 모델이지만 필감은 독특하지만 잉크가 자주 끊기는 현상이 있다. 요즘은 개선됐을지 몰라도 10여 년 전 구입한 리필은 대부분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볼펜 연식 확인은 이전에 포스팅한 데이트 코드를 참고하면 되지만, 초기형은 화살표형 클립이 아닌 것만 확인하면 된다. 옛날 모델은 영국산이 많으며, 최근에는 프랑스에서 생산되고 있다. 영화, 미드 등 여러 매체에서 등장하는 볼펜으로 세계적으로 대히트를 친 모델이다. 아마 이 볼펜을 한 번도 사용해 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정도이다. 일부러 직접 구매하지도 않았는데 내 손을 거친 조터 시리즈만도 수십 편에 이른다. 조터 샤프도 상당히 품질이 좋고 만족스러운 사용이었다.최근의 조터 시리즈는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었고 예전에 캘린더 모델도 사용했지만 날짜를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다.

현존하는 볼펜 중 가장 오랫동안 디자인을 유지하며 생산해온 볼펜은 조터다. 그만큼 완성도가 높고 사용이 편리하고 휴대성도 최고다. 이 볼펜의 등장으로 만년필의 입지가 좁아지면서 결국 만년필 고급화 정책까지 이끈 장본인임을 반갑게 여기지도 않지만 어쩔 수 없다. 나도 출근할 때 만년필보다 볼펜을 찾게 되는 모습을 보면 볼펜을 인정하게 된다. 영화 ‘조커’에 등장했던 조터 볼펜을 마지막으로…

만년필에 조커 같은 등장이었던 조터 볼펜 후기